[유니클로 광고] 유니클로 광고 논란…불매운동 다시 확산?

user

유니클로 광고 논란…불매운동 다시 확산?

우리나라에 대한 일본의 수출 규제 이후 불매운동의 대상이 된 유니클로의 TV 광고가 논란에 휩싸였습니다. 광고에 나온 자막이 위안부 문제 제기를 조롱하고 모독하는 의미가 있다는 비판이 제기된 건데요. 전문가와 함께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. 호사카 …

“80년 된 일 기억?” 유니클로 광고 의역 자막 논란

일본의 수출 규제 이후 국내 소비자들의 불매운동 대상이 된 유니클로광고 자막 의역 논란에 휩싸였다. 유니클로가 최근 공개한 광고에는 98세 할머니와 13세 여성의 대화가 담겼다. 광고에서 10대 여성은 “제 나이 때는 옷을 어떻게 입으셨어요?”라고 묻자 98 …

한국서만 '80년 전'…'위안부 문제' 논란된 유니클로 광고

<앵커> 일본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가 전 세계 공통으로 만든 광고가 있습니다. 그런데 유독 한국 광고에만 위안부를 연상케 하는 자막을 넣었다는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. 박찬근 기자입니다. <기자> 문제의 광고유니클로가 전 세계 소비자를 대상으로 만든 15초 …

유니클로, 광고 공개했다 '위안부 모독' 된서리…"의도 전혀 없어"vs"선 넘어"

이어 그는 "가장 큰 문제는 네티즌들이 지적한대로 외국인 할머니 대사는 '맙소사! 옛날 일을 어떻게 기억하니?'인데, 한국 광고 자막에만 '80년전 일을 어떻게 기억하니?'라고 되어 있다는 점"이라며 "이건 정말 의도된 일이라고 밖에 볼 수 없는 광고다. 유니클로는 …

유니클로 광고, '위안부 할머니 조롱' 논란 계속

논란에 대해 유니클로 측은 전세계 공통 광고이고 연령에 상관없이 즐긴다는 주제로 유명 패션인사인 98세 할머니와 13세 소녀 모델이 등장한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. 두 모델의 나이차가 80살이 넘기 때문에 이해하기 쉽게 자막 처리했을 뿐이라는 설명이다.

광주 대학생, '위안부 조롱 논란' 유니클로 광고 패러디

【광주=뉴시스】변재훈 기자 = 광주 지역 한 대학생이 19일 오전 한 사회관계망서비스(SNS)에 '유니클로 광고 패러디'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업로드했다. 이 동영상에는 근로정신대 강제징용 피해자 양금덕(89) 할머니가 출연, 최근 전범 피해자 조롱 논란으로 관심 …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

Next Post

[설리 공문서] 설리 오늘 비공개 발인…경기소방, 내부문건 유출 사과

설리 오늘 비공개 발인…경기소방, 내부문건 유출 사과 지금 들으신 음악은 가수 아이유가 지난 2012년에 고 설리, 본명 최진리 씨를 위해서 만든 노래입니다. 두 번째 이슈로 고 최진리 씨의 사망 소식과, 우리 사회가 그동안 짚지 못했던 악성 댓글 폐해의 사각지대에 대해 짚어보겠습니다. 김성완 평론가 함께 자리 …

Subscribe US Now